[2020 국감] 주차장·편의점 범죄 4년간 14만8000건
[2020 국감] 주차장·편의점 범죄 4년간 14만8000건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10.05 09:28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
▲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

최근 4년간 주차장과 편의점 등에서 14만8000여건의 크고 작은 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전북 익산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주차장에서 9만5000건, 편의점에서 5만3000여건의 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차장에서 발생한 범죄는 연도별로 △2016년 2만3259건 △2017년 2만936건 △2018년 2만4759건 △2019년 2만6356건으로 증가 추세로 나타났다.

범죄 유형별로는 폭행·상해·협박 등의 폭력범죄가 4만2301건으로 가장 많았다. 물건을 망가뜨리는 손괴(2만5889건)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편의점은 △2016년 1만780건 △2017년 1만4602건 △2018년 1만3548건 △2019년1만4355건으로 모두 5만3285건의 범죄가 발생했다.

절도범죄가 1만9333건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폭력 범죄는 8222건이었다. 사기·횡령등의 범죄가 6357건이었고, 강도침입은 323건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성범죄는 강제추행 954건, 강간 17건 등 971건이 발생했다. 강제추행은 2016년 176건에서 2017년 218건, 2018년 285건으로 급증한 뒤 지난해 275건을 기록하며 증가 추세를 보였다.

한병도 의원은 "경찰은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범죄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만큼 각종 범죄요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0-10-06 07:01:32
노력하고 먹고 살아야 하는데요 놀고먹으니 도독질 생각합니다

제노비아 2020-10-05 10:50:10
안전한곳이 없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