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 충남형 발전 모델 구상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 충남형 발전 모델 구상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9.22 21:2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화력 단계적 폐쇄 연구용역 2차 중간보고회
▲ 충남도가 석탄화력 단계적 페쇄 연구용역 제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 충남도
▲ 충남도가 석탄화력 단계적 페쇄 연구용역 제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 충남도

충남도는 22일 도청에서 도의원, 발전사,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태스크포스(TF)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석탄화력 단계적 폐쇄 연구용역 제2차 중간보고회' 를 개최했다.

이 연구용역은 석탄화력 폐쇄 후 지역 경제와 일자리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주민 주도형 대안 발전 모델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진행되고 있다.

지난 6월 열린 제1차 중간보고회는 △발전사와 협력업체 비정규직 노동자 대상 맞춤형 일자리 지원 △지역 산업구조 다양화 방안 △석탄발전 입지지역의 환경복원과 문화·관광자원 활용 방안 등이 논의됐다.

2차 중간보고회는 1차 중간보고회 주요 쟁점사항을 살펴보고 △시군별 발전방안 시나리오 마련을 위한 도민참여연구 진행상황 △정의로운 전환 정책토론회 논의 결과 △정의로운 전환 프로그램 적용방안과 접근 방법 △도와 한-EU 기후행동 공동연구 및 분야별 전문가 세미나 운영 계획 등을 논의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시군별 도민참여 연구, 국내외 공동연구와 분야별 전문가 세미나 등을 진행해 국내외 민관 거버넌스 채널을 넓히겠다"며 "현장형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대책과 일자리 창출 제도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9-22 22:19:13
앞으론 친환경이 대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