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신문사소개 홈 > 안내데스크 > 신문사소개
  • 회사소개
  • 발행인 약력
  • 연혁
  • 조직도
  • 오시는길

line 신문사소개

안전에 타협 없는 '세이프 가디언'이 출범합니다

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 50분 경, 전남 진도군 조도면 해상에서 청해진 해운의 인천발 제주행 여객선 세월호가 전복됐습니다. 세월호는 4월 18일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침몰했습니다. 승객 295명이 숨지고, 9명은 끝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무기력하게 참혹한 과정을 고스란히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재난을 한국의 '고속성장 대가로 치부' 한다면 '배부른 자'의 '자가당착'입니다. 가족을 잃은 자의 슬픔을 안다면, 어떠한 이유라도 합리화되거나 용인될 수 없는 일 입니다. 깊은 상처가 아물지도 않은 2014년 10월 17일. 우리는 또 깊은 상처를 입었습니다. 경기도 성남 판교에서 환풍구 붕괴 사고로 16명이 목숨을 잃고, 11명이 다친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전과 이후에도 고귀한 생명은 우리 곁을 계속 떠나고 있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자식이자, 가족입니다.

한국이 선진국 대열에 합류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후진국형 사고의 답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대형사고가 나면 '백약'을 처방하지만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존귀한 생명을 '고속성장'으로 치부하고, 그 대가로 치를 수는 없습니다. 더 이상 정부를, 누구도 믿을 수 없습니다. 가족과 사회의 안녕을 지키기 위해 학생에서 주부, 각 분야 전문가, 교수, 고위 관료에 이르기 까지 한 마음으로 나섭니다. '안전'을 위해 기사를 쓰고, 사진을 찍고, 그림을 그리는 재능기부를 시작합니다.

정부와 기업이 안전을 비용으로 생각할 때, 시민기자들은 가족과 후대를 위해 안전에 대한 투자를 시작합니다. 안전에는 어떠한 타협이 있을 수 없습니다. 안전이 담보 되지 않는 복지는 허상입니다. 세이프타임즈(SafeTIMES)가 팔을 걷고, 이끌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안전적폐(安全積弊)' 해소에 나서겠습니다.

작지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는 영향력 있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2015년 12월 1일, 시민기자가 만드는 세이프타임즈(www.safetimes.co.kr)가 '세이프가디언(SafeGuardian)' 이라는 막중한 일을 시작합니다.

모든 재난에는 반드시 그 신호가 있습니다. 세이프타임즈 시민기자가 그 '시그널'을 찾아내 세월호와 같은 참사로 더 이상 눈물을 흘리는 일이 없도록 나서겠습니다. 안전에는 어떤 타협도 있을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안전만을 지향하겠습니다.

세이프타임즈 발행인 겸 대표기자 김 창 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정동, 경향신문사 빌딩)  |  대표전화 : 02-6291-0103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대수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