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안동·예천·영동 대형 산불 피해지 복구한다"
산림청 "안동·예천·영동 대형 산불 피해지 복구한다"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3.11 15:4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림청은 경북 안동 산불피해 복구에 나선다. ⓒ 산림청
▲ 산림청은 경북 안동 산불피해 복구에 나선다. ⓒ 산림청

경북 안동과 예천, 충북 영동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피해지를 복구한다.

산림청은 대형 산불피해지에 대한 긴급진단과 합동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자체 등과 함께 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산림청은 '산림피해 복구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 24일부터 1일까지 지자체, 국립산림과학원, 사방협회 주관으로 1차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산림청 주관하에 '산불피해 조사·복구 추진단'을 구성해 2차 합동조사를 실시했다.

3개 반으로 구성해 실시된 조사는 위성영상 분석, 드론 촬영, 과학원의 산불피해 등급·분류 알고리즘 등과 현장조사를 병행해 추진했다.

피해면적은 안동 307ha, 예천 112ha, 영동 75ha로 총 피해액은 49억8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산림청은 대형 산불피해지에 대해 시기별로 올해 안에 완료할 '응급복구'와 연차적으로 추진할 '항구복구'로 구분해 계획을 수립했다.

산림복구 소요액은 101억200만원으로 긴급벌채·조림에 74억여원, 사방댐 등 시설에 26억여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산불 발생 시기가 지난해보다 앞당겨져 예방과 대응에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훼손된 산림이 생태적 기능성을 회복하고 산사태 등 2차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