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광통신 핵심부품' 11종 사업화 성공
ETRI '광통신 핵심부품' 11종 사업화 성공
  • 김동하 기자
  • 승인 2020.12.29 16:4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자료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자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광통신 핵심부품 11종 사업화에 성공해 27억원의 매출성과를 올렸다고 29일 밝혔다.

광통신 부품은 대용량화와 저지연화가 필수적인 5G 네트워크망 구축에 필수적이다.

5G망에는 전보다 촘촘한 기지국 구성이 필요해 '파장다중화 방식'(Wavelength Division Multiplexing) 적용이 일반적이다.

파장다중화 방식은 한가닥의 광섬유로 다수의 서로 다른 파장의 광신호를 보내는 방식이다.

파장다중화 방식의 채널 확대로 각 파장대역 별도의 광부품들을 개발해야 한다. 하지만 개발기간 단축에 대한 압박은 광통신부품 중소기업에 부담을 주고 있다.

ETRI 호남권연구센터와 광통신 부품기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5G 네트워크 부품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ETRI는 사업추진으로 20종의 광통신 제품을 개발했다. 광원소자는 엘디스와 오이솔루션 등 기업을 통해 20억원의 매출성과를 달성, 국내용 광부품의 수입대체와 중국시장 진출 등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이길행 ETRI 호남권연구센터장은 "연구개발 성과와 인프라를 동원, 광통신 핵심부품 기술 자립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경쟁력을 높이고 세계 최초 6G 선도국이 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