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인공지능 오픈 API 하루평균 3만건 활용됐다
ETRI, 인공지능 오픈 API 하루평균 3만건 활용됐다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12.17 10:4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TRI 연구진이 객체검출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시각지능을 시연하고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 ETRI 연구진이 객체검출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시각지능을 시연하고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AI) 서비스 개발 진입장벽을 낮추고 인공지능 관련 산업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난 3년간 일반에 핵심 소프트웨어(SW)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한 인공지능 SW 개발환경 조성 사업을 통해 2017년 10월부터 언어·음성·시각지능 등 인공지능 관련 오픈 API 서비스를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

ETRI 인공지능 오픈 API는 하루 평균 3만건, 3600만건 이상이 활용됐으며 주로 이용한 비율로는 산업체(42%), 대학교(44%), 개인·기타(14%) 순이다.

ETRI는 지난달 말 다양한 분야의 인공지능 원천·기반 기술을 추가 공개했다. 주요 기술로는 △구어체 언어분석 △한국어 발음평가 기술 △아랍어 음성인식 △얼굴 비식별화 기술 등이다.

이 기술들을 이용하면 인공지능 스피커나 비서, 챗봇 기반 대화형 정보상담 서비스, 지능형 CCTV 관제시스템과 개인정보 비식별화 서비스, 자동통역서비스같은 다양한 인공지능 응용서비스 개발에 활용이 가능하다.

연구진이 공개하고 있는 오픈 API는 사용자들이 인공지능 응용서비스를 개발할 때 사용이 가능하다. 대규모 시간과 노력이 수반되는 작업을 ETRI의 오픈 API를 이용하게 되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연구원은 SW 비전공자라 할 지라도 홈페이지 안에 개발자 가이드를 참고하면 언어별 프로그래밍의 예제에 따라 스스로 간단한 구현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ETRI는 국내 인공지능 연구역량 강화와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개발된 인공지능 오픈 API의 활용, 확산을 위해 우수활용 사례 발굴을 위한 공모전도 지난 10월 진행했다.

ETRI는 지난 9일 온라인을 통해 'ETRI 오픈 API 활용사례 공모전 시상식'과 'ETRI AI Practice Tech Day 2020'행사를 개최했다. ETRI AI Practice Tech Day는 지난해부터 시작한 행사로 국내 인공지능산업 발전을 위한 민간과 네트워킹 행사다.

올해는 행사 호스트인 ETRI 서울SW-SoC융합R&BD센터가 개발한 △ETRI 인공지능 공유플랫폼 △휴먼케어 로봇 인공지능 기술과 데이터셋 △자율주행 인식·판단 기술을 위한 학습용 데이터 등이 소개됐다.

나중찬 서울SW-SoC융합R&BD센터장은 "행사는 ETRI 인공지능 연구성과를 공유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향후 기술 전문영역별 API 기술에서 도메인별 API 간 연계 기술을 제공해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12-17 17:53:53
사람이설자리가없어지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