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통신연구원 '디지털 트윈의 꿈' 발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디지털 트윈의 꿈' 발간
  • 김동하 기자
  • 승인 2021.01.26 14:4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변혁의 시대 흐름에서 '디지털 트윈'은 핵심 기반 기술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디지털 경제 전환에 따라 어떻게 접목시켜 활용할 수 있을지 설명하는 '디지털 트윈의 꿈'을 발간했다고 26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이란 현실 세계에서 실체를 갖고 있는 물리적 시스템을 기능과 동작이 같은 소프트웨어로 만들어 연결해 거울을 앞에 두고 쌍둥이처럼 동작하는 기술을 말한다.

디지털 트윈은 도시, 교통, 친환경 에너지, 수자원관리 기술 등 분야에 다양하게 확산되고 있다. 가상공간에서 재창조된 시공간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재난, 환경오염, 도시건설 등 다양한 현실의 문제를 해결하고 대비할 수 있기 때문이다.

ETRI는 2018년 세종시에 가상도시 모의실험을 통한 과학정책을 수립했다. 지난해 대전시 지능형 도시구축을 위해 디지털 트윈 개념을 적용하는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연구진은 2018년 세계 최초로 디지털 트윈과 관련, ISO 국제표준화단체에 국제표준안을 제안해 개발을 시작했다. 올해 안으로 최종 발간을 예정하고 있다.

발간한 보고서는 산업 현장과 사회 현상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디지털 트윈이 어떻게 도움이 될지에 대한 통찰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의 관련 기술개발 가운데 본질적 문제 해결에는 미흡하고 가시적으로 화려한 형상 표현에 그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하는 실정이다.

다양한 분야에 따라 특성에 맞는 적정한 투자와 디지털 트윈의 이해에 대한 사전 고려가 선행돼야 함을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보고서는 △디지털 트윈 데이터 모델링 △서로 다른 디지털 트윈 간 연동과 인터페이스 △형상화 충실도와 가시화 충실도 △성숙도 모델 △AR·VR·MR, CPS 등 기타 관련 기술과의 연계 등을 담고 있다.

디지털 트윈 대상들에 대해 단계적 구체화시 기술을 고도화시킬 수 있도록 현재의 수준과 향후 진화 방향을 가늠케 하는 성숙도 모델도 제공한다.

강신각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디지털 트윈은 다양한 방식으로 형상화될 수 있기 때문에 보고서가 디지털 트윈의 모습을 상상하는 데 좋은 실마리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