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중기부 예산] 16조8000억원 편성 … 소상공인과 중기 디지털화 중점
[2021 중기부 예산] 16조8000억원 편성 … 소상공인과 중기 디지털화 중점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2.04 11:1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중기벤처부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중기벤처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년 예산이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16조8000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4일 중기부에 따르면 내년 예산은 글로벌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을 위해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화에 초점을 맞췄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에도 주안점을 뒀다.

중기부는 글로벌 디지털 강국 구현을 위해 스마트 제조 인프라 구축, 소상공인의 디지털화·스마트화 등의 예산을 2조1000억원으로 증액했다.

중소기업 스마트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을 '보급-고도화-활용-사후관리' 단계별로 지원하기 위해 4002억원을 편성했다.

스마트공장에서 나온 제조데이터를 축적하고 분석하는 것뿐 아니라 다른 공장, 기업 등에 제공해 수익도 창출하는 '마이 제조데이터' 시대를 열기 위한 제조데이터 플랫폼 구축 예산도 134억원으로 증액했다.

디지털 경제 전환에 따른 기술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기술개발 예산을 1조7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소재, 부품, 장비와 미래 유망 분야에 대한 기술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창업기술개발, 소재부품장비 전략협력기술개발 등 신규사업 예산도 반영했다.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예산을 726억원으로 확대해 소상공인의 성공적인 온라인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내수활성화를 위해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크리스마스 마켓' 행사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스마트 상점과 스마트 공방 예산도 각각 220억원, 294억원으로 확대해 디지털 기술을 소상공인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 혁신벤처와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 대한민국펀드에 4000억원을 출자하고 중소기업의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을 지원하는 비대면 바우처 사업 예산 300억원도 반영해 비대면 혁신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해외 진출 벤처기업과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구글,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과 협업해 사업화, 해외진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신설해 300억원을 편성했다.

중기부는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지역 경제와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경제 활성화 사업, 인프라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증액했다.

전통시장에 대한 경영혁신지원과 주차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각각 3625억원과 752억원을 편성했다.

또한 지역의 오래된 점포와 공방을 골목상권 활성화의 주역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백년가게, 백년소상공인으로 지정하고 경영컨설팅, 홍보 등을 지원하기 위한 신규사업 예산을 59억원 반영했다.

구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권르네상스 사업을 179억원으로 확대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규제자유특구 추가 지정 등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국가대표 브랜드K 확산과 중소기업의 비대면 수출지원을 위한 예산도 증액했다.

국가대표 브랜드K 육성을 위한 예산을 62억원으로 증액하고 중소기업의 비대면 수출 지원과 신산업, K바이오 등 유망 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 촉진을 위한 수출바우처 지원 사업 등에 1064억원의 예산을 확대했다.

중기부는 사회안전망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융자와 보증공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예산을 증액했다.

중진기금과 소진기금 융자예산을 9조1000억원으로 증액하고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도 각각 3500억원, 3600억원으로 증액 편성했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해 내년 목적예비비로 반영한 코로나 3차 확산 맞춤형 피해 지원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글로벌 디지털 강국 도약을 위해 플랫폼 경제에서 프로토콜 경제로의 전환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핵심정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내년 예산을 차질없이 집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