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교육부 예산] 76조4645억원 확정 … 고교 무상교육 전학년 시행
[2021 교육부 예산] 76조4645억원 확정 … 고교 무상교육 전학년 시행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2.03 14:1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교육부
▲ 교육부

교육부는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과 기금운용계획이 올해 대비 7328억원 증액된 76조4645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3일 교육부에 따르면 내년도 예산은 학습 안전망 강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사람투자 등 한국판 뉴딜 추진, 고교무상교육 전 학년 시행, 대학 경쟁력 강화와 학문후속세대 양성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교육부는 온라인 수업에 필요한 양질의 학습자료와 교육 자료를 확충하고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를 신설하는 등 학생을 위한 학습안전망을 강화한다.

학생들이 유연하게 학습할 수 있는 '만들어가는 교과서' 체제 마련을 위해 온라인 교과서 선도학교를 최대 400개 추가 선정하고 유아와 초중고 학생 대상의 EBS 활용 학습 자료, 교육 자료를 1만7000편 이상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활용 학습진단 시스템 구축 예산에 83억원을 편성하고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 운영 예산을 신규 개설해 학습격차 완화와 기초학력보장을 위한 지원 체제를 운영한다.

교육부는 장애학생 원격교육 지원 기반 조성, 보조공학기기 지원, 장애 대학생 원격수업과 진로·취업 지원 등 장애학생 지원예산에 133억원을 편성했다.

또한 다문화 학생들의 한국어 원격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포용적인 교육 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관련 예산을 확대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이후의 대전환을 위한 교육 분야 한국판 뉴딜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예산에 943억원을 편성해 노후학교를 미래형 교수학습이 가능한 디지털 기반 학교로 전환하고 언제 어디서든 융합교육이 가능한 환경을 구축한다.

산학연협력 고도화 사업에 4306억원을 배정해 디지털 혁신 공유대학사업,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 개발 예산에 259억원을 편성해 해외 교육 프로그램의 우수 자료 연계와 국내외 석학 강의를 신규 보급하고 학술 연구정보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전자정보이용원 구독을 확대한다.

이어 대학 온라인강의 지원에 128억원, 교원양성기관 교육에 79억원을 배정해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교육부는 고교무상교육, 누리과정 지원, 학자금대출지원 등 교육비 지원 사업을 확대해 교육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한다.

고등학교 무상교육 예산을 9431억원으로 확대해 내년부터 고등학교 전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교육을 실시한다. 

학교뿐만 아니라 유치원, 어린이집의 누리과정 운영비는 전년 대비 단가가 2만원 인상된다.

근로·우수장학금과 희망사다리 장학금 수혜대상 확대, 학자금 대출금리를 인하 등을 통해 저소득층 교육비 지원도 강화한다.

교육부는 사학혁신 지원 사업과 마이스터대학 지원 사업 신설,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 확대 등 고등교육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대학재정지원사업과 학술연구진흥사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사학혁신 지원 사업을 신설해 53억원을 편성하고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을 확대해 '지역혁신모델'을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1710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마이스터 대학 신설을 위한 예산 100억원과 신산업분야 특화 선도형 전문대학을 신규 지정할 예산 120억원을 편성했다.

'4단계 두뇌한국21사업'에 4216억원을 투입해 신진 학문후속세대와 대학의 중점 연구소를 육성하고 한국학연구의 국제적 확산을 위해 230억원을 편성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디지털 혁신공유대학과 같은 한국판 뉴딜을 위한 예산사업들이 신규 반영되고 고교무상교육 전면 실시, 누리과정 지원단가의 2년 연속 인상으로 교육비 부담을 덜어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도 예산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는 학습안전망 구축, 코로나 이후 시대 교육 대전환을 추진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