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산업부 예산] 11조1860억원 확정 … 그린뉴딜 투자 본격화
[2021 산업부 예산] 11조1860억원 확정 … 그린뉴딜 투자 본격화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2.03 11:4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도 예산안과 기금운용계획안이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11조1860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3일 산업부에 따르면 내년도 예산은 올해 본예산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하다는 범정부적 기조가 반영됐다.

내년도 산업부 예산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그린뉴딜 투자 본격화, 제조현장의 디지털화와 소부장(소비·부품,·장비)·Big 3 등 미래먹거리 육성, 수출과 투자활력 회복지원을 주요내용으로 편성됐다.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관련 예산이 1조6710억원으로 편성됐다.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농·축산·어민들의 태양광 설비 융자 3205억원, 산단 유휴부지, 공장 지붕 등을 활용한 태양광 설비융자 1500억원,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주민참여 자금 370억원, 녹색보증 500억원 등의 예산이 확정됐다.

재생에너지 관련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R&D 예산이 2839억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국내 신재생 분야 중소·중견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예산 69억원도 배정됐다.

수소경제 조기구현을 위한 예산지원이 강화된다. 수소생산기지 구축 예산이 666억원, 그린수소 생산 기술개발 예산이 100억원 편성됐다. 수소유통기반 구축 예산이 신설돼 36억원이 편성됐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뉴딜 관련 예산이 증액됐다. 중소·중견기업들이 데이터·AI 기반으로 벨류체인 상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관련 R&D 사업이 신설돼 76억원이 편성되고 업종별 디지털 전환 시범모델 개발 지원에 30억원이 편성됐다.

제조업 생산의 거점인 산단을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전환하기 위한 예산지원도 확대된다.

ⓒ 산업부 자료
ⓒ 산업부 자료

산단내 혁신데이터 센터 설립 예산이 34억원으로 증액 편성됐다. 스마트 제조 관련 인력 양성을 위한 예산 등도 350억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산단내 스마트 편의시설 확충 예산도 285억원으로 확대 편성됐다.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이후 본격 추진해 온 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관련 예산 지원이 확대된다. 내년도 산업부 소부장 지원 전체 예산은 올해 대비 21% 증액된 1조5615억원으로 확정됐다.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Big 3 산업 관련 지원을 지속 확대한다.

바이오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범부처가 공동으로 신약과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R&D 예산을 대폭 증액하고 바이오 관련 사업화와 인력양성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기존의 내연기관차가 자율주행·친환경차로 전환될 수 있도록 관련 연구개발과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위한 예산을 200억원 신규 배정했다.

수출 활력 회복이 시급한 상황을 고려해 무역금융과 해외마케팅 지원예산 등이 증액됐다.

주요국들의 경기부양 프로젝트 수주, 수출 중소·중견기업들의 수출채권 조기현금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무역보험기금 출연예산이 3500억원으로 확정 반영됐다.

이외에도 수출기업 대상 해외마케팅 바우처 제공 예산이 817억원으로 증액됐고 기업인들의 국가간 이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예산이 10억원 신규 편성됐다.

투자 활성화를 위해 글로벌 기업이 국내 투자를 할 때 보조하는 예산은 600억원, 국내 유턴기업 전용보조금 예산은 500억원으로 확대 편성됐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