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석하의 안전마당] 사회적 거리두기 2주연장
[서석하의 안전마당] 사회적 거리두기 2주연장
  • 서석하 논설위원
  • 승인 2022.02.08 05: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떻게 살라고 ⓒ 세이프타임즈
▲ 정부의 계속되는 거리두기에 한숨만 나오는 소상공인. ⓒ 세이프타임즈

7일부터 백화점, 학원 등 방역패스 제외 시설에 강화된 방역 수칙이 적용됐습니다.

사적모임 인원을 최대 6인,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을 오후 9시로 제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20일까지 2주간 연장 시행됐는데요.

앞으로 백화점·마트 등 면적이 3000㎡ 이상 대규모 점포에서는 취식이 금지됩니다. 매장 내 취식 금지는 이제 '의무' 규정입니다.

백화점·마트에서 판촉, 호객 행위와 이벤트성 소공연도 할 수 없는데요. 판촉·호객 행위 자체가 금지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많은 직원, 아르바이트생들이 일자리를 잃었을 텐데 어떡하죠 ?

나머지 방역패스 해제 시설인 영화관·공연장, 도서관, 박물관·미술관·과학관은 자율적으로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고 합니다.

판촉사원들은 한순간에 일자리를 잃어 생계가 위험할 지경이네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 이대로 괜찮을지 걱정입니다.

☞ '6인·밤 9시' 20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