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 결성'
산업부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 결성'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11.18 16:2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대구·세종·현대차·표준협회 MOU
▲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수소 전기차가 톨게이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 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수소 전기차가 톨게이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 현대자동차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 선점전략 목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이 결성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운영하는 서울·경기·대구·세종 등 4개 지자체와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현대차, 표준개발협력기관인 표준협회와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개발·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는 미래차 확산전략 목표 가운데 하나인 2024년 자율주행 레벨4 일부 상용화 달성 선결 과제로 꼽힌다.

자율주행차 데이터는 차량과 도로, 교통신호 등 인프라에서 수집·활용되는 정보 데이터다.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간 데이터 교환을 위해서는 데이터형식 등 표준화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양질의 자율주행차 데이터 댐을 구축해 기업이 중심이 되는 서비스산업 토양을 만들기 위해서도 표준화가 꼭 필요하다.

현재 지자체들은 자율주행차 실증사업에서 미국단체표준을 참고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활용한다. 추돌방지, 사고알림, 정체정보알림 등 다양한 자율주행 데이터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지자체별 실증사업 성과가 전국단위 자율주행서비스로 이어지려면 자율주행차 데이터 국가표준 제정을 통한 호환성 확보가 시급하다.

산업부와 표준협회는 '자율주행차데이터표준화위원회'를 운영해 데이터 표준개발, 표준제정과 보급확산을 지원한다.

지자체는 데이터 표준화를 위해 실증단지에서 수집한 자율주행 데이터를 제공한다. 실증단지 사업에 개발된 국가표준을 적용하고 검증을 통해 데이터의 신뢰성을 확보한다.

현대차는 표준화가 필요한 데이터 분야를 제시하고 지자체 실증단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자율주행차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협약에 참여한 지자체들은 데이터 표준화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실증단지를 통해 협력하고 실증단지에 참가하는 기업들이 표준기반 제품·서비스를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산업부는 2021년 상반기까지 데이터 분류와 정의, 데이터 표현형식 등 국가표준을 마련해 데이터 호환성을 확보하고 미국, 유럽 등과 국제표준 선점 경쟁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기업·지자체·정부가 연대와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을 결성함으로써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도하는 데 꼭 필요한 골든타임을 확보했다"며 "국가표준 데이터를 통해 실증단지 간 데이터 서비스의 상호 호환성 확보뿐 아니라 전장부품, 보험상품 등과 같은 다양한 신사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