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17일 한-칠레 FTA 4차 화상회의 개최
산업부 17일 한-칠레 FTA 4차 화상회의 개최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1.16 11: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제 4차 개선 협상이 오는 17~19일까지 화상으로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이경식 산업통상자원부 자유무역협정교섭관을 수석대표로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국민권익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단과 펠리페 로페안디아 외교부 양자경제국장을 수석대표로 외교부, 재정부 등으로 구성된 칠레 대표단이 참석한다.

FTA는 2004년에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맺은 FTA로 중남미 시장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들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해왔다.

통상환경 변화를 감안해 발효 17년차인 한-칠레 FTA의 현대화를 위해 양국간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 4차 협상은 상품, 지재권, 무역원활화, 반부패, 협력 등 5개 분과에서 논의가 진행될 계획이다.

이경식 FTA교섭관은 "4차 협상에서 각 분과별로 칠레측과 긴밀히 협의해 양국간 경제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