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금융취약계층' 고금리대출 금리 최대 1% 감면
하나은행 '금융취약계층' 고금리대출 금리 최대 1% 감면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7.05 11: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박성호 은행장(왼쪽)이 서울 을지금융센터 지점에서 은행을 방문한 소상공인과 금융 상담을 하고 있다. ⓒ 하나은행

하나은행은 최근 금리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금융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HANA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해 오는 11일부터 고금리 개인사업자 대출과 서민금융지원 대출에 대해 각각 금리를 최대 1%포인트 감면한다고 밝혔다.

5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금리가 연 7%를 넘는 대출을 이용하는 개인사업자 고객을 대상으로 만기 도래 시 금리를 최대 1%포인트 지원한다.

개인사업자 고객의 대출 금리가 기한 연장 시점에 연 8%로 산출되면 1%포인트를 감면해 연 7%로 적용하는 방식이다. 금리가 연 7.5%로 산출된 경우 0.5%포인트 감면받을 수 있다.

최근 연이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취약 차주들의 금융비용 증가에 대응하고, 대출이자 상환 부담을 줄여 연착륙을 유도한다는 취지다.

저신용·저소득 개인에 낮은 금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새희망홀씨대출' 신규 고객에게도 금리를 최대 연 1%포인트 인하해 적용할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주요 거점 점포에 금융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상환 유예나 추가 금리우대 방법 등을 안내하기 위한 전용 금융지원 상담창구를 마련하고, 이를 이달 내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에 운영해온 신용대출 119, 주담대 프리워크아웃 등 금융취약계층 대상으로 한 지원 프로그램들을 안내하는 취약차주 지원 상담매뉴얼도 전국 모든 영업점에 배포한다.

연 소득 4000만원 이하 취약 차주를 대상 금리인하 요구권 안내 주기도 6개월에서 1개월로 줄인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HANA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시는 소상공인은 물론 금융취약계층 손님들께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촘촘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