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부터 '횡단보도 과속' 보험료 최대 10% 할증
새해부터 '횡단보도 과속' 보험료 최대 10% 할증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2.27 14:0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2년 1월부터 자동차 운전자가 횡단보도에서 과속 등 교통 법규를 어기면 자동차 보험료가 최대 10% 할증된다. ⓒ 세이프타임즈 DB
▲ 2022년 1월부터 자동차 운전자가 횡단보도에서 과속 등 교통 법규를 어기면 자동차 보험료가 최대 10% 할증된다. ⓒ 김소연 기자

내년 1월부터 운전자가 횡단보도에서 과속 등 교통 법규를 어기면 자동차 보험료가 최대 10% 할증된다.

27일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가 발표한 '2022년 달라지는 보험 제도'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내년 1월부터 횡단보도 등에서 과속, 보행자 보호 의무 위반 등 교통 법규를 어긴 운전자의 자동차 보험료를 5~10% 할증한다.

기존에는 교통 법규 위반에 대한 보험료 할증 기준이 별도로 없었다. 보험사들은 운전자가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교통 법규를 어긴 데 대해서는 지난 9월부터 같은 할증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협회는 배우자가 주피보험자로 가입한 자동차 보험에 제2 운전자 등으로 등록해 종피보험자 자격으로 운전했던 사람이 차량 구매 등 이유로 새로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려 한다면 새해부터는 배우자의 차량을 운전하면서 쌓은 무사고 운전 경력을 최대 3년까지 인정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차량 낙하물 사고에 대한 정부 보장 사업 보상 범위도 확대된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그동안 정부 보장 사업의 대상은 무보험차, 뺑소니 사고 피해자에 국한됐지만 내년부터는 자동차 낙하물 사고로 사망하거나 부상을 당한 경우도 정부가 보상을 해줄 수 있도록 범위가 넓어진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