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캄필로박터균' 식중독 환자 3명 발생 … 닭 조리 시 주의
경기도 '캄필로박터균' 식중독 환자 3명 발생 … 닭 조리 시 주의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7.08 11: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김소연 기자
▲ 닭고기 요리 시 충분히 익히고, 위생 수칙을 준수하면 식중독 예방이 가능해 조리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김소연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닭고기에서 검출되는 '캄필로박터균'에 의한 식중독 환자가 올해 처음 발생했다며 초복을 앞두고 주의를 당부했다.

8일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화성시 한 사업장에서 닭고기로 만든 요리를 먹고 6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고, 이 중 3명에서 캄필로박터균(제주니균)이 검출됐다.

캄필로박터균은 주로 덜 익힌 가금류에서 검출되고, 요리 시 교차위험으로 감염될 가능성이 크다. 감염 시 대부분 자연 회복되나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일주일까지 지속될 수 있다.

닭고기 요리 시 충분히 익히고, 위생 수칙을 준수하면 예방 가능해 조리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채소류, 육류 등 원료별 칼, 도마를 구별하고, 조리과정 중 식재료나 조리도구에 교차오염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특히 생닭을 다룬 후에는 반드시 세정제로 손을 씻은 후 다른 식재료를 취급해야 한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무더운 여름철 식중독 발생에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초복에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반드시 익혀 먹고, 닭고기 조리 과정에서 위생 수칙을 준수해 캄필로박터균에 의한 교차오염을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 내 캄필로박터균 검출 현황을 보면 2019년은 48명으로 모두 7~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지난해에는 27명 발생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