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구상나무 생존율 1.5배 증가했다
멸종위기 구상나무 생존율 1.5배 증가했다
  • 전만기 기자
  • 승인 2021.02.09 15:4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한라산서 찾은 토종 균근균 접종
▲ 한라산 구상나무 군락 ⓒ 산림청
▲ 한라산 구상나무 군락 ⓒ 산림청

산림청은 멸종위기 구상나무의 복원을 위해 구상나무 유묘에 토종 균근균을 처리한 결과 생존율이 평균 97%로 무처리(67%)보다 1.5배 증진됐다고 9일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브레인트리와 공동 연구를 통해 제주도 한라산에서 한국 환경에 적응한 토종 균근균(Oidiodendron maius)을 최초로 발견, 이를 분리·배양하는데 성공했다.

구상나무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만 자라는 특산수종으로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위협으로 위기종으로 평가되고 있다.

구상나무는 생장이 느리고 기후변화에 취약해 숲을 이루는데 긴 기간이 필요하다. 특히 구상나무는 나무가 어린 단계에서 생존율이 낮아 숲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2011년 세계자연보존연맹이 위기종으로 분류한 구상나무는 2019년 산림청 실태조사에서도 유전자원 보존과 자생지 복원이 가장 시급한 수종으로 발표했다.

최근 환경변화로 인해 구상나무 대규모 분포지(500ha 이상)인 지리산, 한라산의 구상나무 분포면적이 많이 감소하고 있으며 전국 구상나무의 쇠퇴율도 33%로 나타났다.

임효인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정보연구과 연구사는 "균근균을 활용한 생존율 증진 결과는 기후변화에 취약한 구상나무 숲이 사라지는 것을 막을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