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안부장관 'D-50' 광주세계수영대회 점검
진영 행안부장관 'D-50' 광주세계수영대회 점검
  • 최형석 기자
  • 승인 2019.05.19 20: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영 행안부장관이 이병훈 문화행정부시장, 행안부, 광주시, 대회조직위원회, 대회시설 건설사 간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세계수영대회 현장점검을 했다. ⓒ 광주시
▲ 진영 행안부장관이 이병훈 문화행정부시장, 행안부, 광주시, 대회조직위원회, 대회시설 건설사 간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세계수영대회 현장점검을 했다. ⓒ 광주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8일 남부대 주경기장을 찾아 준비상황을 청취하고 현장을 점검했다.

진 장관은 이병훈 광주문화경제부시장, 행안부, 광주시, 조직위, 대회시설 건설사 간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부대 축구장을 활용한 수구경기장과 국제방송센터와 메인프레스센터 건설현장을 살펴보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보고회에서 이 부시장은 행안부가 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특별교부세 지원, 전국적인 붐 조성 지원, 지자체 공무원의 조직위 파견, 대회 기간 시도의 날 운영 지원 등 적극적으로 지원해준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부시장은 "대회 관람객 증가 등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는 북한의 대회 참가와 정부의 광주수영대회에 대한 관심 표명이 중요하다"며 "국무회의 운영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국무회의 등에서 광주수영대회 지원에 대한 사항들이 논의되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진영 장관은 "평소 수영을 통해 건강을 관리해왔다"며 "광주수영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장을 둘러보니 준비가 잘 되고 있어 역대 최고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세계수영대회 50일을 앞둔 23일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6월초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현장방문이 예정돼 있다.

▲ 이병훈 시문화행정부시장이 진영 행안부장관을 비롯한 행안부 현장점검단에게 남부대 축구장을 활용한 수구 경기장의 공사진척과 애로사항 등을 설명하고 있다. ⓒ 광주시
▲ 이병훈 시문화행정부시장이 진영 행안부장관을 비롯한 행안부 현장점검단에게 남부대 축구장을 활용한 수구 경기장의 공사진척과 애로사항 등을 설명하고 있다. ⓒ 광주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9-05-20 08:15:44
안전하게 잘이루어졌으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