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수영' 교육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된다
'생존수영' 교육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된다
  • 김향미 기자
  • 승인 2017.12.17 15:07
  • 댓글 6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국민 안전교육 기본계획' 수립 … 전국에 안전체험관 22곳 신설
▲ 세이프타임즈가 전국 시민을 상대로 무료로 실시한 잎새뜨기 생존수영 교육.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가 전국 시민을 상대로 무료로 실시한 잎새뜨기 생존수영 교육. ⓒ 세이프타임즈

 

초등학교 3∼5학년생을 대상으로 실시해온 '생존 수영' 교육이 전 학년으로 확대된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1차 국민 안전교육 기본계획을 25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했다고 17일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국민의 재난ㆍ안전사고 예방 및 대처능력 향상을 목표로 초등학생 생존 수영 교육이 2020년까지 전 학년으로 확대된다. 이를 통해 어린이들의 수상안전 능력을 일찌감치 키운다는 계획이다.

또 체험교육이 재난대응에 효과적이라는 점을 감안해 2022년까지 전국에 안전체험관 22개를 새로 건립하기로 했다. 안전체험관이 늘어나면 이곳에서 교육을 받는 사람도 현재 총인구 대비 5.6%인 289만명에서 2022년 703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정부는 예상했다.

안전체험관의 효율적인 관리와 운영을 위해 가이드라인도 마련할 계획이다. 안전체험시설이 없는 지역에서는 이동형 안전체험교육이 실시된다.

행정안전부는 앞으로 5년간 100개 시군구에서 35만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안전체험교실을 운영한다. 해양경찰청은 연안사고와 바다생존 체험, 산업부는 전기ㆍ가스 안전체험 등 부처별 실정에 맞는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 세이프타임즈 전국 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잎새뜨기 생존수영 교육.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전국 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잎새뜨기 생존수영 교육. ⓒ 세이프타임즈

 

안전교육을 담당하는 전문인력을 2022년까지 1만명으로 확대하고, 안전 교육기관도 전국에 100개 이상을 지정해 운영할 방침이다.

정부는 안전 관련 콘텐츠도 대폭 확보하기로 했다. 어린이, 청소년, 청장년 등 생애주기별 안전교육 콘텐츠와 교육프로그램을 68개 안전영역별로 마련하고, 장애인ㆍ외국인ㆍ노인 등 안전약자를 위한 맞춤형 콘텐츠도 개발ㆍ보급할 예정이다.

안전교육 교과목이 대학의 정식 교과목으로 개설될 수 있도록 안전교육 특성화 대학을 지정하기로 했다. 가칭 '안전교육사' 국가자격을 신설해 전문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할 방침이다.

안전교육 총괄 조정기구로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범정부 안전교육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봉우A 2017-12-18 11:35:25
물이 무섭지않고 자연스럽게 접근할수있는 생존수영법
일찍익혀 좋아요^^

임정균 2017-12-18 09:08:21
초등학교부터 대학교는 물론 전국민 생존수영으로 활성화해야 합니다.

서경원 2017-12-18 07:40:29
생존수영이 생활수영으로 활성화 해야 합니다

Mokgantong 2017-12-18 07:12:47
생존수영 초등 뿐만아니라 중고대까지 확대되어야 합니다

강인창 2017-12-18 06:58:16
안전교육은 초등에서 대학까지 정규교과과정에 있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