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인학대 방지 전담기관 '4개 권역 확대' … 경찰합동점검
서울시, 노인학대 방지 전담기관 '4개 권역 확대' … 경찰합동점검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6.15 13:4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올해 강화되는 노인학대 예방대책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노인학대 대응을 전담하는 '노인보호전문기관'을 4개 권역으로 확대해 신고·대응 효율성을 높이고, 고위험 가구에 대해서는 서울경찰청과 공동대응체계를 가동해 예방 부분을 강화한다.

시는 현재 3개 남부·북부·서부 '노인보호전문기관'을 통해 노인학대 신고·조사부터 학대사례 판정,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담당하고 있다.

피해자·가해자 분리단계에선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를 운영해 피해노인을 보호하고 신체적·정신적 치료비와 심리상담 등 치유 프로그램도 지원하고 있다.

'노인보호전문기관'은 핫라인(☎1577-1389)을 통해 연중 24시간 신고를 접수, 경찰서를 통해 들어온 신고건도 통보받아 관리한다.

올해는 '동부 노인보호전문기관'을 추가로 개관해 4개 권역별 체계를 갖춘다. 노인보호전문기관이나 경찰서에 두 번 이상 신고가 된 고위험 가구에 대해서는 시와 서울경찰청, 노인보호전문기관이 공동대응체계를 갖춰 합동점검에 나선다.

학대피해노인의 일상을 살펴 학대·재학대 가능성을 찾아내고, 행위자의 경각심을 높인다는 목표다.

시와 노인보호전문기관, 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간 협업을 통한 사례관리도 시작한다. 지속적·반복적으로 발생하는 학대를 예방한다는 취지다.

시 3개 노인보호전문기관은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기념해 노인학대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어르신에 대한 이해·존중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노인인권 사진전'을 15일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개최한다.

김선순 시 복지정책실장은 "기존 노인학대 예방대응체계를 보다 업그레이드 해 예방과 재발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