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김포 골드라인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 동참
이낙연, 김포 골드라인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 동참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5.17 14:2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포골드라인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에 참여했다. ⓒ 김주영 의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포골드라인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에 참여했다. ⓒ 김주영 의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포골드라인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에 동참했다. ⓒ 김주영 의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포골드라인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에 동참했다. ⓒ 김주영 의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김포 골드라인 장기역에서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지하철을 탑승하고 국회로 출근했다.

김포는 시민들이 직접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에 나설 정도로 교통난이 심각하다. 인구수가 50만에 달하는 데도 유일한 철도 교통망이 2량짜리 경전철 김포골드라인 뿐이다.

출·퇴근시간대 혼잡률 285%로 최악의 지옥철로 불리는 김포골드라인은 버스만 한 객차 2량에 불과한 데다 승강장 역시 두 량에 맞춰 건설돼 추가 확장도 불가능한 상태다.

이날 시민들은 이낙연 전 대표에게 "출퇴근이 어렵다. 강남까지 출퇴근하는데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 전 대표와 김주영 의원 등은 "사람이 많이 타는 풍무역의 상황이 가장 심각하다"는 시민의 의견을 듣고 풍무역에서 내려 재탑승하려 했지만 출근 인파로 인해 열차를 놓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골드라인 탑승 이후 "김포시민들이 날마다 두번씩 그런 고통을 겪어야 한다는 건 교통 복지 이전에 교통 정의에 관한 문제"라고 말했다.

또한 즉석에서 노형욱 국토부 장관과 통화해 이 문제를 쉽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뜻을 전달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