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진쑥 배양기술개발 '말라리아 치료물질' 대량생산 길 열렸다.
인진쑥 배양기술개발 '말라리아 치료물질' 대량생산 길 열렸다.
  • 전만기 기자
  • 승인 2021.04.27 17:3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진쑥 유래 줄기세포와 전자현미경 사진 ⓒ 농촌진흥청
▲ 인진쑥 유래 줄기세포와 전자현미경 사진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토종 인진쑥에서 천연 항말라리아 물질 '아르테미시닌'을 추출, 세포배양을 통해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진쑥은 한국, 일본, 대만 등지에 분포하며 '사철쑥'이라고도 불린다. 어린 순을 이용하기도 하고, 포기 전체를 말려 염증이나 황달 치료에 사용하고 있다.

말라리아는 아프리카지역에서 매일 3000명 이상의 어린이를 사망에 이르게 하는 원인이 되는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와 국경없는 의사회도 말라리아 퇴치를 중요 현안으로 다루며 국제적인 협력과 지속적인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

아르테미시닌은 말라리아 치료제의 원료로 이용되는 물질이다. 개발된 아르테미시닌 생산 기술은 줄기세포 배양법을 이용한 것으로, 기존 인삼 등 뿌리삼을 대량으로 키우던 조직배양기술을 향상시켜 적용했다.

식물체 대신 아르테미시닌을 생산하는 줄기세포를 영양분이 함유된 액체에 담가 플라스크 등 밀폐 용기에 넣고 최적의 빛과 온도 조건을 유지하면 줄기세포가 영양분을 흡수하면서 아르테미시닌을 체외로 배출한다.

이러한 줄기세포 배양법을 활용해 특정 부위가 성장하면서 점차 유효물질이 줄어드는 기존 조직배양 방법의 단점을 보완했다.

또한 식물체로부터 직접 추출할 경우 다른 이차 대사산물들이 섞여 물질의 순도가 떨어지는 문제를 줄기세포 배양법을 통해 해결했다.

생산량 면에서도 줄기세포 배양액의 아르테미시닌 함유량(0.57mg/L)은 인진쑥 식물체 추출액의 아르테미시닌 함유량(0.14mg/L)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농촌진흥청은 이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을 지난해 9월 완료하고, 농업실용화재단을 통해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정미정 농촌진흥청 생물소재공학과장은 "국내 바이오소재 기업들이 나고야 의정서 본격 시행으로 인한 채산성 악화를 우려하고 있다"며 "농진청이 보존하고 있는 국내 고유 농생명 자원을 활용해 바이오소재 생산 기술을 적극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 2021-04-28 07:00:33
치료제로 최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