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침적폐기물 642톤 정화사업 '스타트'
해양환경공단 침적폐기물 642톤 정화사업 '스타트'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2.25 16: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환경공단 관계자들이 침적폐기물 수거 작업을 하고 있다. ⓒ 해양환경공단
▲ 해양환경공단 관계자들이 침적폐기물 수거 작업을 하고 있다. ⓒ 해양환경공단

해양환경공단은 오는 3월부터 전남 목포시 남항 주변해역 등 5곳에서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은 전국 주요 항만과 해역을 중심으로 바다 속 침적쓰레기를 수거하는 사업이다. 지난해는 3191톤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공단은 지난해 12월 목포남항 주변해역 등 5곳을 대상으로 침적폐기물 분포 실태를 조사한 결과 면적 1489ha 대상 642톤의 폐기물을 확인했다.

공단은 올해 목포남항을 시작으로 상반기에 △무역항 4곳 △연안항 3곳 △특별관리해역 1곳 △환경보전해역 1곳 등 10곳에서 해양 침적폐기물 수거사업을 실시한다. 사업 희망지 수요조사를 통해 추가 사업지를 발굴할 예정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해양 침적폐기물을 성공적으로 수거해 안전하고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