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의 소소한 변화' 서울교통공사 '시민안전' 지킨다
'지하철의 소소한 변화' 서울교통공사 '시민안전' 지킨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1.26 13:0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서울교통공사는 열차 운행이 종료된 후 직원의 간편한 조작으로 모든 개찰구를 자동으로 닫고, 열차 운행 종료를 개집표기를 통해 추가로 알린다. ⓒ 서울교통공사

서울교통공사는 27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맞춰 이용객의 사소한 실수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소소한 변화에 나선다.

26일 공사에 따르면 지하철 운행 종료 시 승객들의 불편을 줄이고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역 직원이 간단한 조작으로 역사 개찰구의 승차권 인식을 막고 승강장 출입을 제한할 수 있는 시스템이 1~8호선 전 역사에 적용된다.

기존에는 역 직원이 열차 운행이 끝날 시간대에 개찰구에 직접 서서 승객을 안내하곤 했으나, 막무가내로 열차에 탑승하겠다며 개찰구를 뛰어넘는 등 무리한 승차를 시도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 과정에서 승객이 넘어져 부상을 입거나, 운행이 끝났다고 안내하는 직원에게 폭언·폭행을 가하는 등 관련한 사건·사고가 여럿 발생했다.

새 시스템은 역 직원의 간단한 조작을 통해 모든 개찰구를 원격으로 닫고, 승차권을 개집표기에 접촉시켜도 요금이 정산되지 않고 '모든 열차 운행이 종료됐습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LCD 화면·음성으로 표출되도록 하는 구조다.

지하철의 출입문 닫힘 경보음도 알기 쉬운 음으로 새로 바뀐다. 타고 내리는 승객들의 인지 효과를 높여 출입문 끼임사고를 보다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다.

박병섭 서울교통공사 안전지도처장은 "이번 변화가 사소하다고도 볼 수도 있으나,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부분부터 하나하나 개선해 나가려 한다"며 "안전한 지하철 이용을 위한 모든 노력을 앞으로도 충실히 다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