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10월부터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인천시, 10월부터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9.07 11:1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인천시는 다음달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된다고 7일 밝혔다.

그동안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를 지원받기 위해서는 가구의 소득인정액외 모든 가구원의 1촌 직계혈족(부모, 자녀)의 소득·재산 수준을 고려하는'부양의무자 기준'을 함께 적용했다.

그러나 정부는 빈곤사각지대 해소와 기존 수급자에 대한 보장 강화를 위해, 2017년부터 부양의무자 기준을 단계적으로 완화하고, 다음달부터는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 할 계획이다.

다만 고소득(연1억, 세전)·고재산(9억)의 부양의무자가 있는 경우에는 기준을 지속적으로 적용하게 된다.

생계급여 대상자로 지원받기 위한 선정기준 중 소득인정액은(소득평가액·재산 소득환산액)이 중위소득의 30% 이하를 충족해야 하고,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가구별 선정기준에서 소득인정액을 차감 후 지원하게 된다.

이민우 시 복지국장은 "다음달부터 진행되는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로 그동안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지원을 받지 못했던 복지사각지대 가구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