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정촌면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산지 천연기념물 지정 '초읽기'
진주 정촌면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산지 천연기념물 지정 '초읽기'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1.08.08 11: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주시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 ⓒ 진주시
▲ 진주시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 ⓒ 진주시

경남 진주시는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됐다고 8일 밝혔다.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화석 산지는 1만여개의 중생대 백악기 공룡과 익룡을 비롯한 다양한 파충류 발자국 화석이 대거 발견된 곳이다. 단일 화석산지로는 세계 최대의 밀집도와 높은 다양성을 보인다.

특히 이곳에서 발견된 이족 보행하는 7000여개의 공룡 발자국은 육식 공룡의 집단 보행렬로 전 세계적으로 매우 희귀한 사례다.

국내의 많은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서도 육식공룡 발자국은 드물게 발견되며 이곳의 육식공룡 발자국은 2㎝ 남짓한 아주 작은 크기의 발자국에서부터 50㎝ 가량 되는 대형 육식 공룡 발자국까지 다양하게 나타난다.

▲ 진주시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 ⓒ 진주시
▲ 진주시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 ⓒ 진주시

또한 뒷발의 크기가 1m에 이르는 대형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과 익룡, 악어, 거북 등 다양한 파충류의 발자국이 여러 층에 걸쳐 함께 발견된다.

이 화석들은 1억여년 전 한반도에 살았던 동물들의 행동 양식과 서식 환경, 고생태 등을 이해할 수 있는 귀중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발자국의 밀집도나 다양성, 학술적 가치 등 세계 많은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 중에서도 양적, 질적으로 독보적인 사례로 천연기념물로서 손색이 없다.

문화재청은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화석 산지에 대해 9일부터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진주시는 정촌 화석산지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면 화석산지 보존과 관람을 위한 시설 및 역사 공원 조성을 위해 내년도 국‧도비를 확보해 부지 매입과 공원 및 시설 건립을 위한 실시설계를 추진하여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진주는 정촌 화석산지를 포함해 전국 유일 4곳의 천연기념물 화석 산지가 밀집된 지역으로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등과 연계하여 세계적인 공룡 발자국 산지로 진주의 새로운 문화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