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포스코, 해상풍력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 나선다
SK건설‧포스코, 해상풍력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 나선다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4.08 11:5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형원 SK건설 에코에너지부문장(오른쪽)과 주세돈 포스코 철강솔루션연구소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SK건설
▲ 이형원 SK건설 에코에너지부문장(오른쪽)과 주세돈 포스코 철강솔루션연구소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SK건설

SK건설은 친환경 재생에너지원으로 주목받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 사업의 핵심 구성품인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SK건설은 포스코와 '부유식 해상풍력 고유 부유체 개발을 위한 기술협력' 업무협력(MOU)을 전날 체결했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은 해저 면에 기초를 세우지 않고, 먼바다에 풍력 발전기를 부표처럼 띄워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입지 제약에서 자유롭고 환경과 자연경관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으며 어업권 침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육지나 근해에 비해 빠른 풍속을 이용한 고효율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부유체 모델 개발을 위한 기본 설계, 수조 실험, 실시 설계, 시제품 제작·실증 등 모든 과정을 공동 수행하기로 합의했다. 두 회사는 현재 SK건설이 개발 중인 동남해안 해상풍력 사업지에서 2023년으로 예정된 실증 사업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해상풍력 부유체에 고성능 강재를 적용한 경제성 향상 기술을 도입하고, SK건설은 부유체 개발에 대한 핵심기술을 확보해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한국형 부유체 모델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SK건설은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이 가능해 지역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국내 전력 수급 안정에 이바지할 수 있다"며 "포스코와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 기술 독립, 경쟁력 있는 공급망 완성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SK건설은 2018년 울산 동남해안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통해 발전 허가를 취득하며 이 분야에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해부터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준비했다. 현재 울산에서 136MW, 서해안에서 800M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을 개발 중이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