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LG전자와 자이 스마트홈 구축 '맞손'
GS건설, LG전자와 자이 스마트홈 구축 '맞손'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3.12 16:4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물인터넷 가전제품 제어 서비스 개념도. ⓒ GS건설
▲ 사물인터넷 가전제품 제어 서비스 개념도. ⓒ GS건설

GS건설은 '자이'(Xi) 입주민에게 스마트폰으로 LG전자 사물인터넷(IoT) 가전제품 제어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GS건설은 지난달 LG전자와 자이 인공지능(AI) 플랫폼과 LG 씽큐(ThinQ)를 연동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GS건설은 협약을 통해 LG전자로부터 받는 씽큐 연동 기술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 오는 6월부터 입주민에게 순차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GS건설은 2019년 업계 최초로 국내 모든 통신사와 연동할 수 있는 자이 AI 플랫폼을 선보였다. 이후 지난해까지 2년간 입주한 자이 아파트의 대부분인 5만여 가구에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

GS건설은 올해 입주 예정인 2만5000여 가구와 2018년에 입주했던 2만여 가구까지 플랫폼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