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로 위험물시설 안전관리 등급 매긴다
국내 최초로 위험물시설 안전관리 등급 매긴다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6.05.09 16:3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 최종 승인 … 한국안전인증원 中폭발사고 후 평가모델 개발
▲ 한국안전인증원이 중국텐진항 화학물질 폭발사고를 계기로 국내에서는 최초로 위험물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등급제를 시행한다.
▲ 한국안전인증원이 중국텐진항 화학물질 폭발사고를 계기로 국내에서는 최초로 위험물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등급제를 시행한다.

위험물 시설의 화재나 폭발, 누출 등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하기 위한 안전관리 등급 지정제도가 최초로 시행된다.

한국안전인증원(이사장 김창영)은 위험물을 사용하는 국내 기업의 안전사고 예방 대책의 하나로 안전점검과 개선 방안을 제시해 줄 수 있는 '위험물시설 관리 등급 지정제도'를 본격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우리나라 위험물 시설의 경우 소방 관련법에 따라 소방관서의 간헐적인 검사나 주기적인 소방시설 자체점검이 실시되고 있지만 이 외에는 별도의 안전관리 제도가 부재한 실정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위험물 사고 예방을 위한 자율 안전관리 제도의 정립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요구돼 왔다. 지난해 8월 발생한 중국 톈진항 화학물질 폭발사고와 산둥성 화학공장 폭발사고도 이 같은 위험물 시설에서 발생됐다.

특히 국내의 경우 법적 기준에만 충족하는 안전관리 실태에서 벗어나 기업이 자율적으로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체제를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공간안전인증 등을 운영하며 자율안전관리 제도 정착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안전인증원은 그간 위험물 취급 기업이 안전 수준을 높일 수 있도록 시설 관리 등급 지정제도를 운용하기 위해 독자적인 평가기법을 개발해 왔다. 장기간 연구 끝에 정립된 평가 체계로 지난달 초 국민안전처로부터 최종 승인을 통보 받았다.

이에 따라 한국안전인증원은 사고발생 위험이 높거나 위험 물질을 보유 또는 사용하는 사업장에 대해 안전관리 수준을 평가하고 종합적인 안전관리 자문을 시행하게 된다.

화재·폭발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이 평가를 통해 대상 사업장과 기업에 대한 총체적인 진단을 내리는 등 포괄적인 컨설팅 진행하게 되며 미비점에 대해서는 보완과 개선을 적극적으로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평가결과와 등급은 공표와 함께 각 소방관서와 타 기관에 통보되며 평가 이후에도 적정한 안전관리 수준이 유지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해 나가게 된다. 이 안전관리 등급 제도는 석유화학공장이나 위험물 취급 사업장 중 평가를 원하는 곳이면 어디나 신청할 수 있다.

한국안전인증원의 평가 지표는 제도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독자적 기법으로 개발됐다. 화재나 폭발 등 사업장의 주요 위험 요소에 대해 공간별 위험도를 각각 평가하는 리스크 맵을 작성하고 각각의 공간별 위험도에 따른 관리계획과 투자계획을 모두 수립할 수 있도록 세밀하게 짜여졌다.

평가 결과만으로도 사업장의 공간별 상대적 위험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치밀한 위험관리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된다.

주요 평가항목은 ▲안전경영시스템 ▲위험물 시설 ▲정량적 위험 등 3가지로 구분된다. 이 중 안전경영시스템 분야에서는 경영자의 안전경영 방침과 의지 등 16개 대항목 내 60가지에 이르는 세부 중항목을 평가받는다.

또 위험물 제조소나 옥내저장소, 옥외저장소 등 각 시설별 특성에 맞춘 평가에서는 위험물 사고 예방을 위한 6단계 진단을 통해 항목별 수준을 평가받게 된다. 정량적 위험 평가에서는 화재위험의 적정성과 초동대응, 소화설비, 공공소방대 진압능력, 피해영향 등 세부적인 평가 항목이 준용된다.

이러한 평가 체제를 거쳐 최우수, 우수, 보통 등 3단계 등급으로 나눠지며 최소 보통 이상의 등급을 받아야만 등급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위험등급 지정을 받은 사업장의 경우 한국안전인증원에서 운영하는 대한민국안전대상의 우선 추천과 심사 시 가점이 부여되며 한국안전인증원 명의의 지정현판이 수여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