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119도 '빨간불' … 온열환자 이송 200% 증가
폭염에 119도 '빨간불' … 온열환자 이송 200% 증가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8.02 14:50
  • 댓글 8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록적인 7월 폭염으로 119구급대의 온열환자 이송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7월 한달간 온열환자 이송을 위해 119구급대가 1066번 출동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7월 355번 출동했던 것과 비교해 200% 늘어난 수치다.

7월 중 물놀이 등 수난사고로 인한 출동도 22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6건 대비 115% 늘었다. 급수지원 출동 역시 883건으로 지난해보다 600% 증가하는 등 폭염과 관련한 119 활동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폭염으로 벌들의 활동이 증가하면서 벌집 제거 출동도 3만5757건으로 2.9% 늘었다.

소방청은 지난달부터 119폭염구급대와 물놀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운영, 급수지원이나 벌집제거 등 폭염안전 대책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차장 2018-08-03 20:13:34
이 뜨거운데...낮술하는 인간들 제법 많음...

바람 2018-08-03 12:44:49
인력이 폭염에 지쳐가네요^^

이히자인 2018-08-03 09:31:34
그러데도 폭행여? 이것들은 싹다~~~

정이신 2018-08-03 07:49:06
수고하십니다.

피아노박 2018-08-03 07:08:25
찜통 더위에
폭염질환자가 급증하니
출동도 많을 수 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