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불법 유통 '에토미데이트' 구매자도 과태료 100만원
식약처, 불법 유통 '에토미데이트' 구매자도 과태료 100만원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7.21 14:0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불법 의약품 구매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전문의약품에 에토미데이트를 지정하는 내용 등을 담아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정·공포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불법 의약품 구매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전문의약품에 에토미데이트를 지정하는 내용 등을 담아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정·공포했다. ⓒ 세이프타임즈 DB

불법 유통된 전문의약품 '에토미데이트' 구매자에게도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불법 의약품 구매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전문의약품에 '에토미데이트'를 지정하는 내용 등을 담아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을 공포했다고 21일 밝혔다.

불법 판매자로부터 해외직구·중고거래 등의 방법으로 해당 의약품 구매때 구매 의도와 관계없이 처벌받을 수 있다.

임상시험안전지원기관 지정요건은 △업무를 진행·관리할 수 있는 전담 조직 구성 △임상시험에 대한 학식과 경험이 충분한 전문인력 확보 △임상시험실시기관이 설치·운영하는 심사위원회와 협력체계 구축 등이다.

신설되는 수행업무는 △임상시험 심사를 위한 전산시스템의 관리·운영 △임상시험 대상자 권리보호를 위한 상담 등을 제공하는 임상시험대상자 지원센터의 설치·운영 △임상시험의 품질과 윤리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의 개발·보급, 관리 등을 한다.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중앙IRB)가 심사하는 경우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하게 임상시험 진행에 관한 심사가 필요한 경우 △복수의 임상시험실시기관에서 하는 임상시험으로서 통일된 심사가 필요할 경우 중앙IRB에 심사를 위탁할 수 있도록 했다.

위원 구성은 임상시험에 관한 경험·학식을 갖춘 사람 중 관련 학회·단체로부터 추천을 받아 중앙IRB 위원으로 위촉한다.

품목 조건부 허가의 신청자료, 조건 진행 절차 규정은 중대 질환 치료제와 희귀의약품을 조건부 허가의 대상으로 정하고 허가 후 임상시험의 진행상황을 매년 3월까지 식약처에 보고하도록 규정한다.

품목허가(신고) 갱신 유효기간 산정 방법 규정은 품목허가·신고 유효기간(5년)의 기산 시점을 명확히 규정해 수출용을 국내용으로 변경한 경우 해당 변경일로부터 유효기간을 산정한다.

국내용을 수출용으로 변경했다가 국내용으로 변경한 경우 처음의 국내용 허가·신고일로부터 유효기간을 산정하도록 한다. 개정 법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의약품 안전관리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의약품이 신속히 개발·제품화돼 국민에게 공급되고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