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버려지는 페트병으로 인형 만들어요"
안전보건공단 "버려지는 페트병으로 인형 만들어요"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12.07 16:3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병춘 안전보건공단 경영이사(왼쪽 4번째)가 울산형 페트병 자원순환을 통한 ESG 경영 공동 실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안전보건공단
▲ 송병춘 안전보건공단 경영이사(왼쪽 4번째)가 울산형 페트병 자원순환을 통한 ESG 경영 공동 실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안전보건공단

버려지는 페트병을 모아 상품으로 제작, 판매하는 자원의 선순환을 위해 울산 6개 공공기관이 힘을 모은다.

안전보건공단은 울산항만공사, 근로복지공단, 한국산업인력공단, 한국에너지공단, 울산대 등과 울산형 페트병 자원순환을 통한 ESG 경영 공동 실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각 기관은 자발적으로 분리 배출한 페트병을 원료화해 작업복, 인형 등으로 제작·판매하는 업사이클링을 위해 협력한다.

협약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발맞춰 제1회 탄소중립 주간에 체결된 것으로 자원순환을 통해 환경보호는 물론, 업사이클링 제품을 제작·판매하는 사회적 기업들의 성장을 도와 그린뉴딜 일자리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병춘 공단 경영이사는 "ESG 공동 실천 협약으로 공공기관이 앞장서서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사회 실현의 중요성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경 2021-12-08 08:37:36
환경도 살이고 일거양득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