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위해 플라스틱' 부표 1199만개 바다에 버렸다
해수부 '위해 플라스틱' 부표 1199만개 바다에 버렸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0.22 10:2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0억원 혈세 투입 말뿐인 '친환경 부표'
윤재갑 의원 "95%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해남·완도·진도)은 21일 해양수산부 종합감사에서 해수부가 해양플라스틱 저감을 위해 플라스틱 부표를 바다에 투기하는 앞뒤가 다른 행정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양플라스틱이 어족환경 위협과 해양환경 파괴를 넘어 수산물에서 미세플라스틱이 발견되는 등 수산물 안전성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해수부는 '해양플라스틱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해 2024년까지 스티로폼 부표를 친환경 부표로 100% 전환해 보급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지난 6년간 628만개의 친환경 부표를 보급했다. 올해는 2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571만개를 보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하지만 윤의원이 해수부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친환경 부표 계약현황'에 따르면 64개 업체가 공급하는 460개의 친환경 부표 제품 가운데 95%인 437개 제품이 석유화학계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윤재갑 의원은 "해수부는 친환경 부표가 친환경이 아닌 기존 스티로폼 부표보다 상대적으로 덜 파괴되고 덜 미세플라스틱화돼 수거가 용이한 부표"라며 "사실상 스스로 친환경 부표가 아니라는 것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해수부는 2024년까지 이 부표를 100% 전환 보급 계획을 중단하지 않아 앞으로 2년간 1155억원의 혈세가 투입돼 3300만개의 플라스틱 부표가 해양에 투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재갑 의원은 "어가와 국민을 우롱하는 친환경 용어 변경을 넘어 사업 중단을 검토하고, 2024년까지 100% 전환 보급할 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수부는 플라스틱 저감을 위해 플라스틱을 투기하는 웃지 못할 사업을 5년 넘게 진행하고 있다"며 "해수부의 역량을 보급이 아닌 비플라스틱계 친환경 부표 개발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 친환경부표 재질별 계약현황. ⓒ 윤재갑 의원실 자료
▲ 친환경부표 재질별 계약현황. ⓒ 윤재갑 의원실 자료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