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약품 임의 제조 'A제약사' 검찰 송치
식약처, 의약품 임의 제조 'A제약사' 검찰 송치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12.10 13: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약사법을 위반한 A제약사 생산본부장과 팀장, 법인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 세이프타임즈DB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약사법을 위반한 A제약사 생산본부장과 팀장, 법인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 세이프타임즈DB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허가받지 않은 성분을 임의로 사용해 '약사법'을 위반한 혐의로 A제약사 생산본부장, 생산팀장, 회사 법인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A사는 지난 4년간 당뇨약, 고혈압 치료제, 항생제 등 35개(자사 7개, 수탁제조 28개) 품목에 허가받지 않은 성분을 사용하거나 주성분 함량·제조 방법을 허가 사항과 다르게 임의로 변경해 의약품을 제조했다.

또 이같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40개(자사 8개·수탁제조 32개) 품목의 제조기록서 등 의약품 제조 관련 서류를 거짓으로 작성한 사실이 확인됐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앞으로도 불법으로 의약품을 제조·판매해 국민 건강과 공공 안전을 위협하는 기만행위에 대해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며 "특히 의약품 제조·품질관리 기준(GMP)을 고의로 위반한 업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하게 수사·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