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중고차 '리콜정보' 앱으로 제공한다
국토부, 중고차 '리콜정보' 앱으로 제공한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6.04 11:2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부 자료
ⓒ 국토부 자료

국토교통부는 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KB캐피탈, 카툴, 아톤, 뱅크샐러드, 엔카닷컴, 카카오모빌리티, 현대캐피탈, 나이스디앤알 등 8개 민간업체에 리콜정보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정보 제공은 지난해 10월 네이버에 리콜정보를 개방한데 이어 추가로 개방했다. 사업은 자동차의 결함과 시정조치 여부를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이외에도 다양한 경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진행됐다.

4일부터 KB캐피탈, 카툴, 아톤, 뱅크샐러드 등 4개 업체에 리콜정보를 제공하고 엔카닷컴, 카카오모빌리티, 현대캐피탈, 나이스디앤알 등 4개 업체에도 순차적으로 리콜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중고차 구매자는 구매할 차량의 리콜정보를, 차량 관리 어플을 사용하고 있는 차량 소유자는 본인 차량의 리콜정보를 해당 어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희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관은 "개인별 맞춤형 자동차 리콜정보 제공으로 차량의 리콜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리콜시정률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민관 기관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자동차정보가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6-04 23:16:13
중고차 전부 수출하라 이니면 다페차시켜라
휘발유 경유차량. 다없어야 환경을 살일수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