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보험 가입자 절반 "청구절차 불편, 보험금 청구 포기"
실손보험 가입자 절반 "청구절차 불편, 보험금 청구 포기"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5.06 15:3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설문조사 중 실손의료보험 전산 청구 시스템에 대한 의견 ⓒ 녹색소비자연대
▲ 설문조사 중 실손의료보험 전산 청구 시스템에 대한 의견 ⓒ 녹색소비자연대

녹색소비자연대가 6일 '실손의료보험 보험금 청구 관련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녹색소비자연대·소비자와함께·금융소비자연맹 등 3개 시민단체는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3일부터 26일까지 20세 이상, 최근 2년간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손의료보험 보험금 청구 관련 인식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최근 2년 이내에 실손의료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었지만 청구를 포기한 경험이 전체 응답의 47.2%나 됐다. 청구를 포기한 금액은 30만원 이하의 소액 청구건이 95.2%에 달했다.

청구를 포기한 사유로는 진료금액이 적어서(51.3%), 진료당일 보험사에 제출할 서류를 미처 챙기지 못했는데 다시 병원을 방문할 시간이 없어서(46.6%), 증빙서류를 보내는 것이 귀찮아서(23.5%) 순으로 나타났다.

실손의료보험 청구에 대해 편리하다고 응답한 경우는 36.3%에 불과했다. 

실손의료보험 보험금 청구시 전산 청구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78.6%, 본인 동의시 진료받은 병원에서 보험사로 증빙 서류를 전송하는 방식에 대해 85.8%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험금 청구 시 증빙서류를 전산시스템으로 발송할 경우, 민간 핀테크 업체나 보험관련단체에서 전산시스템을 운영하기보다는 신뢰도 높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

녹색소비자연대 관계자는 "2009년 국민권익위가 실손의료보험 청구절차의 불편을 해소하라는 개선권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는 여전히 청구 절차의 불편으로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소비자 권리보장과 편익제고를 위해 조속히 관련 법안을 국회가 통과시켜 실손의료보험 청구 전산화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