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병원·경찰과 아동학대 조기발견·대응체계 '가동'
강동구, 병원·경찰과 아동학대 조기발견·대응체계 '가동'
  • 이선욱 기자
  • 승인 2021.04.03 14:0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강동구가 유관기관과 아동학대 조기발견과 대응체계 구축 협약식을 개최했다. ⓒ 강동구
▲ 서울 강동구가 유관기관과 아동학대 조기발견과 대응체계 구축 협약식을 개최했다. ⓒ 강동구

서울 강동구는 아동학대 조기발견과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아동복지법 및 아동학대처벌법 개정으로 아동학대 현장에 대한 조사와 판단, 아동 보호조치를 구가 직접 수행하고 있지만 다양한 아동학대 사례를 대응하기에 많은 어려움이 있어 경찰과 의료기관 등의 협력이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아동학대에 선제‧체계적 대응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의를 거쳐 민·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됐다.

구는 피해아동의 진료와 검사, 검진 의뢰와 의료비를 지원하며 강동경찰서는 아동학대 신고접수, 응급보호 와 안전확보, 피해회복을 위한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강동경희대병원과 올바른서울병원, 온맘정신건강의학과의원은 피해아동의 우선 진료와 신체·정신적 검사와 검진, 자문 역할을 맡게 된다.

협약 의료기관들은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아동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아동학대 공동대응에 협력해 주신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민·관 협력체계 구축으로 아동학대 현장에서 보다 정확한 판단과 빠른 조치가 이루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4-04 06:41:50
이제야 세삼스레 옜날부터 했어야죠 하긴 지금이라도 잘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