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병원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 병상 확대한다
삼성병원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 병상 확대한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2.22 17:0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서울병원
ⓒ 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과 강북삼성병원은 정부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확보 요청에 부응해 전담치료병상을 확대해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은 현재 운영 중인 8개 병상에 12개 병상을 오는 26일까지 추가해 20개 병상을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에 쓸 예정이다.

현재 음압병상 17개를 확보한 상태고 나머지 3개 병상도 오는 26일까지 이동형 음압기 설치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강북삼성병원은 기존 4개 병상에 3개 음압병상을 추가해 7개 병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두 병원은 허가병상 수 대비 1% 전담치료병상을 운영하게 된다.

음압병실은 기압차를 이용해 공기가 항상 병실 안쪽으로만 유입되도록 설계된 특수병실로 호흡기 매개 감영병 환자를 치료할 때 사용되고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시설로 활용 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한정된 의료진과 한정된 병상으로 새롭게 입원하는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집중 치료하면서 일반 중환자 치료에도 차질이 없도록 해야돼 어려움이 크지만 가용한 모든 역량을 쏟아 난관을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과 강북삼성병원은 중환자 의료인력 재배치와 효율적인 운용 등의 계획을 세워 입원 일반 중환자 응급 치료, 중증환자 수술 등에 문제가 없도록 대응하기로 했다.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 등 삼성의료원의 3개 병원은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과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진을 파견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 2020-12-23 06:35:00
코로나19 대웅 잘해주시길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