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ㆍ서울교통공사 '안전한 지하철' 위해 손잡았다
KTㆍ서울교통공사 '안전한 지하철' 위해 손잡았다
  • 곽지연 기자
  • 승인 2017.12.09 11:51
  • 댓글 4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화장실 비명소리 감지 '세이프메이트' 등 운영
▲ 서울교통공사와 KT가 안전한 깨끗한 그린 서브웨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와 서울교통공사가 안전하고 깨끗한 지하철을 만들고, 미래 교통기술을 연구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KT는 서울교통공사와 8일 서울 성동구 공사 본사에서 '안전하고 깨끗한 그린 서브웨이(Green Subway) 실증사업과 미래 대중교통기술 공동 연구를 위해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에너지 효율화, 안전사고와 범죄예방, 지하철 공기 질 개선, 태그 없이 탑승하는 오픈게이트 연구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는 국내 최대 지방공기업으로, 지하철 운영기관 중에서도 세계적 수준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공사는 보유한 인프라 및 빅데이터가 KT의 앞선 통신기술과 접목된다면 국내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는 5호선 주요 역사에 △인공지능 에너지 통합플랫폼 '기가 에너지 매니저' △보안 솔루션 '기가아이즈' △음성감지 비상벨 '세이프메이트' △실시간 공기 질 측정 솔루션 '기가 IoT 에어맵' 등을 올해 연말까지 적용할 계획이다.

기가 에너지 매니저는 실시간 에너지 소비현황과 분석결과를 PC나 스마트폰으로 보여주고, 에너지 비용을 최적화해주는 서비스다.

기가아이즈는 보안 서비스뿐 아니라 지능형 영상분석, 알림ㆍ출동, IoT(연기ㆍ동작ㆍ소리ㆍ온습도) 복합 알림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이프메이트는 여자 화장실 등에서 비명을 감지할 수 있다. 기가 IoT 에어맵은 지하철역사의 공기 질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이용환경을 개선해준다.

이밖에 KT와 서울교통공사는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출퇴근시간대 지하철역사의 혼잡을 해소해줄 오픈게이트 개발 등 교통서비스 진화를 위한 기술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한다.

업무협약에 따른 실증사업의 현장 테스트는 양사의 본사(광화문ㆍ답십리)를 경유하는 지하철 5호선을 선정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장은 "KT와 협력을 통해 대중교통 서비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해 서울지하철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만족도를 한층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구현모 KT 경영지원총괄 사장은 "KT는 통신뿐 아니라 인공지능, 스마트에너지, 보안, IoT,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하루 68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서울지하철을 더욱 안전하고 깨끗하게 만들고, 쾌적한 미래 대중교통을 위해 서울교통공사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연 2017-12-10 20:05:10
시민안전을 위해 KT가 나섰네요
좋은 결실로 계속되길 희망해봅니다

강인창 2017-12-10 08:41:52
kt와 서울교통공사의 업무협약으로 시민안전에 큰 시너지효과가 있기를 희망한다

서경원 2017-12-09 14:16:25
시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좋은결과있었음합니다

dhk1909 2017-12-09 12:09:45
지하철 안전은 매뉴얼이 중요한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