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석하의 안전마당] 보육원서 자립한 청년 '멘탈케어' 정부가 도와야
[서석하의 안전마당] 보육원서 자립한 청년 '멘탈케어' 정부가 도와야
  • 서석하 논설위원
  • 승인 2022.09.27 07: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상향한 불안한 첫걸음 ⓒ 세이프타임즈
▲ 보육원 등 보호시설을 떠나 자립하는 청년 중 절반가량은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을 정도로 심리·경제적 어려움을 겪고있다. ⓒ 세이프타임즈

보육원 등 보호시설을 떠나 자립하는 청년 중 절반가량은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을 정도로 심리·경제적 어려움을 겪고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자살 생각을 경험한 청년 3명 중 1명은 그 이유로 경제적인 문제를 꼽았는데요. 정부에서 지원하는 다양한 정책들은 탁상행정일 뿐인걸까요?

보육원에서 자립하거나 자립을 준비하고있는 청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또 다시 발생 되지 않도록 정부는 실질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해야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