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시·대한적십자사, 서울시내 쪽방촌 '3085세대' 구호품 전달
[코로나19] 서울시·대한적십자사, 서울시내 쪽방촌 '3085세대' 구호품 전달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3.13 10: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와 대한적십자사가 어르신에게 구호품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 서울시
▲ 서울시와 대한적십자사가 어르신에게 구호품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 서울시

서울시와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서울시내 쪽방촌 전 세대에 긴급구호품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긴급구호품 지원은 지난 4일 1차 구호품 500세대 지원에 이은 추가 전달이다. 서울 시내 쪽방촌 재난취약계층 3085세대에 전달된다.

긴급구호품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마스크 5매, 손소독제, 식료품이다. 구호품 전달을 통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예방하고 쪽방촌 재난취약계층의 건강 보호를 돕는다.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양천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구호품 포장작업을 시작해 점심 12시 30분부터 쪽방촌에 구호품을 전달한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특히 쪽방촌 거주자 등 취약계층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감염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을 살피면서 찾아가는 마스크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