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도 '월클' 방탄소년단 제이홉, 어린이날 1억원 기부
인성도 '월클' 방탄소년단 제이홉, 어린이날 1억원 기부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5.04 10:4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탄소년단 제이홉.
▲ 방탄소년단 제이홉.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이 어린이날을 맞아 폭력 피해에 노출돼 있는 아프리카 탄자니아 아동을 위해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기부금은 탄자니아 아동 폭력 예방 사업 지원을 위해 설립된 '원스톱센터(One Stop Center)'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원스톱센터는 폭력피해아동의 피해 신고부터 치료, 법률 상담 지원, 증거 수집 등을 한곳에서 체계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개설한 센터다.

방탄소년단 제이홉은 지난 2018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후원까지 포함해 제이홉이 재단에 기부한 누적 후원금은 7억원에 이른다.

제이홉은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해외 아동들에게도 따뜻한 나눔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글로벌 슈퍼스타 방탄소년단 제이홉의 지속적인 후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에 대한 관심이 고취되고 있다"며 "재단 역시 제이홉을 포함한 모든 후원자분들의 뜻을 받들어 국내외 지원이 필요한 많은 아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