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시공아이피씨 '지식재산공제사업' 업무협약 체결
기보-시공아이피씨 '지식재산공제사업' 업무협약 체결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4.23 16: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종배 기보 이사(왼쪽)와 강일신 시공아이피씨 대표이사가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기보
▲ 이종배 기보 이사(왼쪽)와 강일신 시공아이피씨 대표이사가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기보

기술보증기금은 민간기술거래기관 시공아이피씨와 중소·중견기업의 지식재산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식재산공제사업 포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술보증기금과 시공아이피씨는 우수기술을 보유하거나 기술이전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에 대해 지식재산공제제도를 소개하고 공제가입을 확대해 발생할 수 있는 특허소송, 심판 등 지식재산과 관련된 분쟁에 대비하도록 지원한다.

기보는 국내외 특허출원 비용과 지식재산 이전 사업화 관련 비용을 저리의 공제대출을 통해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지식재산공제는 국내외 특허소송과 해외출원 등으로 발생하는 중소·중견기업의 지식재산 비용 부담과 지식재산분쟁 리스크를 완화하고 해외진출을 뒷받침하기 위한 지식재산 금융제도로 2019년 8월 기보가 특허청과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지식재산공제 가입기업은 △시중은행 적금보다 높은 수준의 부금이자율 △기술보증기금 보증료 감면 △부금납입액의 최대 5배 이내에서 지식재산비용 대출 △부금납입액의 90%까지 긴급 경영자금대출 신속지원 △무료 특허·법률·세무 등 자문서비스 제공 △특허청 출원 우선심사 신청시 관납료 무상 지원 △특허청 지원사업 가점부여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식재산공제는 상품 경쟁력에 힘입어 지난 3월말 현재 가입건수가 6100건으로 공제가입총액은 2180억원, 부금납부누계액은 454억원에 도달했다.

이종배 기술보증기금 이사는 "협약을 계기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거나 기술을 이전받는 기업이 특허소송 등 지식재산 분쟁 걱정 없이 기술을 사업화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양한 방법으로 지식재산공제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