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농식품장관, 권익위원장에 설 선물 가액 인상 요청
해수부·농식품장관, 권익위원장에 설 선물 가액 인상 요청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1.07 15:5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성혁 해수부 장관과 농림부 김현수 장관이 전현희 국민권익위 위원장과 면담을 가졌다. ⓒ 해수부
▲ 문성혁 해수부 장관과 농림부 김현수 장관이 전현희 국민권익위 위원장과 면담을 가졌다. ⓒ 해수부

해양수산부는 7일 문성혁 장관과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과 면담을 했다고 밝혔다.

문 장관과 김 장관은 지난해 재해 피해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수산업계를 위해 '농수산물과 농수산가공품 선물 상한액'을 현행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한시적으로 상향해 줄 것을 권익위원장에게 요청했다.

장관들은 이 자리에서 외식·급식업계 소비 감소, 학교급식 중단 등 소비 위축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수산업계·단체 등의 의견을 전달했다.

장관들은 "사과·배·인삼·한우·굴비·전복 등 주요 농수산물은 명절 소비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며 "귀성 감소 등으로 소비가 감소할 경우 농어가의 피해가 커질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설 명절에는 지난 추석보다 심각한 코로나19 확산세와 강화된 방역 조치 등으로 귀성인구 감소가 예상된다"며 "가액 상향 조치와 연계한 선물보내기 운동을 통해 농수산물 소비와 내수 활성화를 견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