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 고령화문제 해결" … 해수부 스마트양식장 첫 선
"어촌 고령화문제 해결" … 해수부 스마트양식장 첫 선
  • 은서기 기자
  • 승인 2018.10.31 10:3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마트 양식장 개념도. ⓒ 해수부 자료
▲ 스마트 양식장 개념도. ⓒ 해수부 자료

해양수산부는 31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한 첨단 스마트 양식장 운영 기술을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 하동 숭어양식장에서 열리는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 시연회에는 김영춘 해수부 장관을 비롯해 수산 관계기관과 양식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기술을 이용하면 멀리 떨어진 육지에서도 스마트폰 하나로 양식장의 시설을 운용할 수 있고 무인 소형 잠수정과 수중 카메라를 통해 어류 상태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핵심 기술로는 △사육환경에 따라 적정사료를 공급 △수중영상을 통해 어류의 크기와 무게를 추정 △용존산소를 자동으로 공급·조절 △수산재해에 대비해 양식장을 관리하는 기술 등이 있다.

해수부 국립수산과학원은 정보통신기술,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해상 양식장에 접목하기 위해 2016년부터 이번 기술 개발을 추진해 3년 만에 국내 최초로 스마트 양식장 운영의 초기 모델을 만들었다.

스마트 양식장 운영이 활성화되면 양식장의 경제적 효율성을 높이고 인력수급 문제도 완화하고 적정량의 사료 공급으로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자율적으로 양식장을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최종 목표로 이 기술을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다.

김영춘 장관은 "스마트 양식장 운영기술이 더욱 발전되면 귀어인구 증가와 청년인력 유입으로 어촌의 고령화와 인력수급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도 벤처기업 창업 등 신규 청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스마트 양식장 통합운영 시스템 구성도. ⓒ 해수부 자료
▲ 스마트 양식장 통합운영 시스템 구성도. ⓒ 해수부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