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신탄진지역 도로망 지도 바뀐다
대전 신탄진지역 도로망 지도 바뀐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12.05 19:3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 신탄진 현도교~신구교 도로개설 예비타당성조사 지적도. ⓒ 대전시
▲ 대전 신탄진 현도교~신구교 도로개설 예비타당성조사 지적도. ⓒ 대전시

대전시는 2022년 국비 2억원을 확보해 내년 상반기 기본실시설계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지난 8월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와 9월 국토부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반영에 이은 것이다.

대전천변도시고속화도로와 대전~문의 도로의 단절 구간을 연결해 순환도로망을 형성하는 노선으로 신탄진 동서를 연결하는 도로망이 추가로 그려진다.

8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총연장 4.5㎞, 왕복 4차선 도로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2029년 개통이 목표다.

신탄진을 포함한 대전 북부지역은 간선기능의 순환도로망이 확충돼 교통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교통량 분산 효과가 유발돼 국도17호선 신탄진도심은 1일 1만6852대의 교통량이 감소하고 대덕대로, 신탄진로 등 혼잡구간 통과 대비 차량 통행시간이 11분 단축된다.

신탄진·청주지역 이용자들이 대덕테크노밸리, 과학벨트 신동·둔곡지구 등 주변 산업단지로 편리하게 진입 가능하고 둔산·오정지역으로의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도심권에서 금강로하스 산호빛공원, 대청댐 휴게소 전망대, 대청공원, 로하스가족공원 워터캠핑장 등 시민들의 여가공간 접근성이 향상돼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건설과정에서 취업유발자수 541명, 고용유발자수 395명, 운영과정에서 330명의 고용효과와 3350억원의 통행시간 절감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탄진네거리와 대덕산업단지 도로의 교통 혼잡을 해소하고 산업단지 지원기능을 통한 원활한 물류이동으로 지역산업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시는 설계비 일부가 확보돼 신속하게 설계를 완료해 조기에 공사를 착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 메가시티 광역도로망 조성을 선도하는 사업으로 설계부터 차질 없이 추진해 시민들에게 편리하고 쾌적한 도로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