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오토바이 절반 교통법규 안 지킨다"
교통안전공단 "오토바이 절반 교통법규 안 지킨다"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7.27 16:0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이륜차 교통법규 준수 실태조사 결과 이륜차의 46.5%가 교통법규를 준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실태조사는 이륜차 통행이 잦은 15개 교차로에서 배달이륜차의 운행이 많은 점심과 저녁 시간대에 관측조사로 진행됐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3시간 동안 조사지점을 통과한 9633대의 이륜차 중 46.5%가 교통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법규를 위반한 이륜차 4476대의 법규위반 건수는 5045건으로, '정지선 위반'이 전체 법규위반의 58.9%를 차지해 가장 많이 발생했다.

신호위반과 중앙선 침범, 역주행 등 중대교통법규 위반이 27.5%,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인도침범'도 8.1%에 달했다.

시간대별 법규위반율은 점심시간보다 저녁시간대에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점별로는 전통시장 주변과 주거지역 주변이 평균 교통법규 위반율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 주변에서는 정지선 위반과 불법유턴, 역주행 등 법규위반이 평균보다 많이 발생했으며 주거지역 주변은 신호위반과 곡예운전 비율이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기간 동안 이륜차 운전자들의 안전모 착용률은 88%로 주거지역 주변과 대학가 주변이 평균보다 낮게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선 이륜차 운전자의 교통법규 준수 등 교통안전을 위한 의식개선이 필요하다"며 "배달이륜차는 라이더의 안전을 위협하는 과도한 배송시간 제한 시스템 개선과 안전라이더 인센티브 도입 등이 병행된다면 더욱 사고감소에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연평균 9.7%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이륜차 교통사고는 증가해 3년 새 사고건수와 사상자수는 각각 연평균 9.9%, 12.2% 늘었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공단은 이륜차 안전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