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공익제보단' 5000명 확대 운영
교통안전공단 '공익제보단' 5000명 확대 운영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5.03 15:5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안전공단은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교통안전 공익제보단' 2000명을 추가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공익제보단은 코로나19 확산과 배달문화 정착으로 증가한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올해는 1차 모집에서 선정된 3000명의 제보단이 지난 2월부터 전국에서 활동 중이고 월평균 제보건수가 전년대비 2.6배 증가해 매월 1만5000건을 제보하고 있다.

공단은 이륜차 교통사고 예방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올해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을 최대 5000명까지 확대하고 공익제보가 경고·과태료 등 처분으로 이어지면 월 20건 이하로 한정해 1건 당 최대 1만4000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이륜차 배달서비스 증가에 따라 지난해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525명이 발생해 전년대비 27명이 증가했다. 신호위반·과속·인도주행 등 난폭운전과 휴대폰 사용 등 부주의한 운전이 사고원인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공익제보단 모집은 오는 31일까지 진행되고 자세한 내용은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