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반려동물 내장칩 비용 지원한다
대전시 반려동물 내장칩 비용 지원한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07.13 09:5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대전시 수의사회와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대전시
▲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대전시 수의사회와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대전시

대전시는 수의사회와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반려동물에 대한 내장형칩 등록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반려견은 훼손된 내장형 칩을 교체하거나 외장형 칩이나 인식표를 내장형 칩으로 교체하는 경우에 지원되고 반려묘는 신규 등록할 경우 해당된다.

내장형 동물등록 비용은 4~5만원 정도이지만 본 사업에 참여하면 2만5000원은 예산으로 동물병원에 직접 지원하고 반려동물 소유자는 1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내장형 동물등록은 쌀알 크기의 무선식별장치를 반려동물의 체내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등록된 반려동물들을  잃어버리더라도 동물등록정보를 통해 쉽게 찾을 수 있다.

오는 19일부터 선착순으로 2300마리 등록비용을 지원할 예정으로 등록을 원하는 반려동물 소유자는 특별한 신청절차 없이 108곳의 동물등록대행 동물병원을 방문하면 된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이 반려동물 친화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고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반려동물 등록제란 가정에서 키우는 2개월 이상의 반려견에 대해 전국 시군구청에 의무적으로 등록하고 키워야 하는 제도로 미등록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108곳의 동물등록대행 동물병원은 각 구청 동물보호부서에 문의하거나 동물보호관리시스템(anima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7-13 11:28:43
여름휴가철버려지는반련들이없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