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6천억 투입'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재시동
대전시 '6천억 투입'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재시동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07.21 09:4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조감도  ⓒ 대전시
▲ 대전시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조감도. ⓒ 대전시

대전시는 지난 16일 도시계획위원회에서 특별계획구역 지정 취지에 부합한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층수제한 폐지와 지식산업센터, 공동주택 등 건축 허용용도 확대가 결정됨에 따라 유성복합터미널 건립계획을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3만2693㎡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33층 규모로 유성복합터미널을 건립한다는 구상이다.

여객시설 외에 공공성과 사업성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해 △지식산업센터 △공공청사와 청년활동공간 조성을 위한 공공업무시설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을 포함한 공동주택 △시민 휴식공간·생활형 SOC 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전체 면적의 30.7%는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지식산업센터와 공공기관 입주공간 등 공공업무시설을 건립해 290여개 타 지역 기업 유치와 4330여명의 일자리 창출 공간 등으로 활용한다.

청년 신혼부부의 주거안정과 공공성 강화에 따른 사업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120세대의 행복주택과 390세대의 공동주택도 조성한다.

공유 사무실과 공유 주방, 메이커 스페이스와 회의실 등 청년들의 활동과 교류를 위한 다양한 시설도 갖출 계획이다. 스포츠 놀이터나 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 등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생활형 SOC 도 확충한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도시공사가 사업 주체인 만큼 공영개발 취지에 맞게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건립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시는 주상복합과 상업시설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계획에 포함하고 규모는 최소한으로 한다는 입장이다. 상업시설 면적은 37%로 대폭 축소되고, 주거시설은 721세대에서 510세대로 감소시킨다는 계획이다.

시설별 구체적인 규모와 소요 예산 등은 다음달 안으로 발주할 터미널 건축기본계획 용역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며 소요사업비는 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유성복합터미널은 2023년 11월 착공해 2026년 4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공항 이용객의 편의를 고려한 도심공항터미널 설치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이 차질 없이 안전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사업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구암역 옆에 이전 예정인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공사가 막바지 단계로 이달 말이면 준공된다. 공사가 마무리되면 승차권 판매를 위한 시스템 설치와 시운전 등을 거쳐 다음달 12일 새 정류소에서 시외버스 운행을 개시할 예정이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7-21 13:42:56
안전사고없이